LG화학과 친환경 PVC 창호·바닥재 사업 협력!

  • 등록일2021.12.16



강계웅 대표,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우리 회사가 LG화학과 ‘PVC 재활용 기술 공동 개발 및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PVC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PVC는 우수한 단열 성능과 내구성으로 나무나 철을 대체하는 대표적인 범용 플라스틱으로 주로 창호나 바닥재, 건축자재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폐 건축자재로부터 고순도 PVC를 추출하는 재활용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PCR-PVC 제품 상용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Post-Consumer Recycle(PCR): 소비자 사용 후 재활용 기술



LG화학은 현재 바닥재 등 연질 건축자재로부터, 우리 회사는 창호 등 경질 건축자재로부터 각종 첨가제 및 불순물을 선택적으로 제거하고 고순도 PVC만 추출하는 독자 기술을 각자 보유하고 있다. 관련해서 우리 회사는 이달 초 버려진 PVC 창호 등 폐 건축자재에서 PVC를 추출해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관련 제조 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세계적으로 폐 건축자재 재활용을 위한 기술 개발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양사의 협력은 첨가제 제거 등 업계의 기술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친환경 재생 수지를 확대 적용하고 재활용하는데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폐식용유, 팜부산물 등 식물성 원료를 활용해 만든 Bio-balanced PVC 제품 출시 및 사업화 방안도 적극 논의 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지난달 Bio-balanced PVC 초도 물량을 우리 회사에 공급한 바 있다.




강계웅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양 사는 재활용 PVC의 양산 및 Bio-balanced PVC의 공급 확대로 자원 순환경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 나가며 국내를 대표하는 친환경 소재 기업 및 친환경 건장재·인테리어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양 사의 협력은 원료부터 제품까지의 밸류체인(Value Chain)에 적용 가능한 친환경 기술을 자원 선순환 분야까지 확대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움직임”이라며,


“친환경 소재·기술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사업 구조 및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